‘가야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신청 대상 선정 > 함안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행정 ‘가야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신청 대상 선정

페이지 정보

작성일 2020-09-13 18:44

본문

가야고분군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신청 대상 선정

 

주변의 중앙집권적 고대국가와 병존, 연맹체계 유지한 가야문명의 증거

 

2022년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세계유산등재 여부 최종결정 예정

         

ff5bca17166e50f58912d9da787b966c_1599990380_2279.jpg

함안군의 역점사업으로 추진 중인 아라가야 역사도시 조성에 또 하나의 청신호가 밝혀졌다. 함안군은 지난 10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의 심의결과, 가야고분군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신청 대상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가야고분군은 함안 말이산 고분군(사적 제515)을 비롯하여 김해 대성동 고분군(사적 제341), 합천 옥전 고분군(사적 제326), 고령 지산동 고분군(사적 제79), 고성 송학동 고분군(사적 제119),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사적 제514),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사적 제542)7개 고분군으로 구성된 연속유산이다.

 

군에 따르면 가야고분군의 세계유산등재 추진은 2013년에 3개 고분군(함안 말이산, 김해 대성동, 고령 지산동)의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로 시작됐으나 3개의 고분군만으로는 세계유산적 가치를 증명하기 어렵다는 의견에 따라 20184개 고분군(고성 송학동, 합천 옥전, 창녕 교동과 송현동,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으로 확대했으며, 20191월에 이들 7개의 고분군을 세계유산 잠정목록으로 다시 등재하며 본격 추진됐다.

 

가야고분군은 당초 2021년 세계유산 등재를 목표로 하였으나 2019 7월 등재신청 후보 심의 시에 부결되어 등재신청후보 선정이 1년 보류된 있다.

 

이에 따라 함안군을 비롯한 관련 지자체와 등재추진단에서는 심의 당시 제시되었던 3가지 조건인 역사성을 보완할 수 있는 연구팀 보강 및 전문가 참여 비교연구 재작성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뒷받침 할 수 있는 구체적 증거 제시를 충족시키는 데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 결과 지난 20205월 조건부를 해소해 등재신청 후보로 선정됐으나 다시 7월 최종심의에서 탁월한 보편적 가치에 대한 서술방법 보완이 요청되었다.

 

이에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추진단을 중심으로 총 4차례에 걸친 전문가 토론회를 실시하는 등 등재신청서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주력한 결과, 지난 10일 심의에서 최종등재신청 대상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뤄냈다.

 

군 관계자는 함안군을 비롯한 10개의 자치단체와 문화재청이 오랫동안 기울인 노력의 결실이 서서히 나타나고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2021년으로 예정된 이코모스(ICOMOS) 전문가의 현지실사에 대비해 고분군의 경관복원 및 정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 밝혔다.

 

또한 말이산고분군의 세계유산등재는 그 자체로 매우 의미 있는 일이기도 하지만 함안군의 역사도시 조성사업에 있어 매우 큰 도약의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가야고분군9월말까지 세계유산등재신청서 영문 초안을 제출한 후 내년 1월말까지 영문 등재신청서를 제출하게 되고, 2021년 유네스코 자문기구(ICOMOS)의 현지 실사 등을 거쳐 2022년에 열리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함안뉴스 (hamannews@naver.com)
저작권자(c) 함안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

함안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 (주)함안뉴스   등록번호:경남 다 0137   대표이사 발행인:조용찬   편집인 편집국장:손성경
  • 주소:경남 함안군 가야읍 중앙남3길 30   전화:055-584-0033~4   팩스:055-584-0035   이메일:hamannews@naver.com
  • 함안뉴스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by hama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