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북면 유현리·법수면 강주리 주민, 산단 및 LNG발전소 건설반대 > 함안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 군북면 유현리·법수면 강주리 주민, 산단 및 LNG발전소 건설반대

페이지 정보

작성일 2020-09-15 20:02

본문

군북면 유현리·법수면 강주리 주민, 산단 및 LNG발전소 건설반대

 

공사 소음과 폭발 위험 등의 우려 제기, LNG 발전소 계획 단계에서부터 주민 반대로 난항

 

313ac77986f6c8cec7a9cc038974a18c_1600168171_7142.jpg

군북면 유현리와 법수면 강주리 일대에 조성 예정인 군북일반산단과 천연가스(LNG) 복합발전소 건설 계획이 건립 예정지 인근 일부 주민들의 반대로 난항이 예상되고 있다.

 

군북면 유현리 인근 주민 20여 명은 지난 8일 오전 930분경 함안군청 앞에서 군북일반산단 추진과 LNG발전소 설립계획을 반대하며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산업단지 결사반대’, ‘LNG 발전소 측각 철회하라등의 현수막과 깃발을 내걸고 반대의 뜻을 밝혔다.

 

또한, 이들은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삶의 터전을 열어 달라”, “유현 장지리 주민들의 생명권을 저버리는 군수는 물러나라등의 피켓을 들고 산업단지 추진‘LNG 발전소 건립에 대해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강명자 함안군이장협의회장은 핸드마이크를 들고 군수를 믿고 뽑았으나 군민의 뜻을 반하는 산단과 LNG발전소 건립을 계획하고 있다면서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이날 주민대표들은 군수를 면담하고 LNG복합발전소 유치계획 취소를 요구했다.

 

이들은 8일에 이어 9일에도 함안군청과 경남개발공사 앞에서 산단 추진과 중부발전소의 LNG발전소 계획 반대 시위를 벌이며 공사 소음과 폭발 위험 등의 우려를 제기했다.

 

군북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지난 20163, 함안군과 경남개발공사가 시행협약을 체결하면서 출발했다.

 

경남개발공사는 법수면 국계마을 70여 가구의 이주를 포함 군북면 유현리와 법수면 강주리 일대 818215(25만 평) 규모의 산업단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 가운데 한국중부발전은 군북일반산단 예정부지 내인 군북면 유현리 1429-4번지 일원에 약 12000억원을 투입, 1,000 MW급 천연가스(LNG) 복합발전소 건설을 제안해 왔다.

 

건립 예정지인 군북산업단지 일대는 2.5km 이내에 345KV 송전선로가 위치하고 있으며 한국가스공사의 고·중압가스 관로가 예정 부지를 지나가는 등 발전소 건립에 최적의 입지 여건이라고 보았던 것이다.

 

이 사업이 추진되면 연간 200억 원의 지방세수와 주민지원 사업비 188억 원, 특별지원 사업비 180억 원, 지역자원시설세 510억 원, 발전소 운영 시 상주인력 350명에 1,000여 명의 인구증가, 건설 인력 유입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신규기업 투자와 공동주택 건설 등을 함안군은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LNG발전소는 계획 단계에서부터 주민 반대로 난항을 겪고 있다.

 

군 관계자는 한국중부발전은 산단 부지 내에 약 165000(5만 평) 규모로 조성할 계획을 세우고 있으나 아직까지는 논의 단계에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남개발공사가 추진 중인 산업단지 조성계획도 낙동강유역환경청과의 협의가 진행 중이며 경남도의 승인절차 등이 남아있다.

 



함안뉴스 (hamannews@naver.com)
저작권자(c) 함안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

함안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 (주)함안뉴스   등록번호:경남 다 0137   대표이사 발행인:조용찬   편집인 편집국장:손성경
  • 주소:경남 함안군 가야읍 중앙남3길 30   전화:055-584-0033~4   팩스:055-584-0035   이메일:hamannews@naver.com
  • 함안뉴스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by hama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