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안군 인구감소 심각수준, 대응책 마련에 부심 > 함안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 함안군 인구감소 심각수준, 대응책 마련에 부심

페이지 정보

작성일 2021-12-02 11:38

본문

함안군 인구감소 심각수준, 대응책 마련에 부심

 

2015년을 정점으로 지속적인 감소, 2~3년 내 5만명 대로 무너질 듯

 

인구감소 충격, 광역의원 선거구마저 2곳에서 1곳으로 줄어들 위기 처해

 

743918aa505478fa013d67ab95ad042e_1638412702_7865.jpg

함안군의 인구가 눈에 띄게 줄고 있다. 감소추세는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가팔라지고 있다.

 

군은 대응책마련에 부심하지만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함안군의 인구추이를 보면 201569,156명을 정점으로 계속 내리막길을 걷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군은 2015년을 정점으로 201668,937201768,207201867,025201965,700202064,182명으로 인구는 계속 줄어들고 있다.

 

2021년 만 해도 월별로 보면 164,036263,879363,694463,573563,267663,157763,127863,039962,879 1062,788명으로 1월부터 10월까지 10개월 동안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그 결과 함안군은 광역의원 선거구마저 2곳에서 1곳으로 줄어들 위기에 처했다.

 

이러한 추세대로라면 적어도 내후년인 2024년 즈음엔 6만명대 마저도 무너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문제는 갈수록 인구감소의 속도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는 점이다.

 

함안군은 출산장려와 전입세대지원, 기업체 근로자 전입지원, 전입세대 주택수리비지원 등을 시행하고 있지만 별다른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고 있어 고민이 깊다.

 

이는 함안군만의 문제가 아니라 농촌지역의 모든 지자체가 공통으로 맞닥뜨린 고민으로 지방의 인구감소는 출생률 저하와 함께 수도권 인구집중과 맞물려있다.

 

특히, 젊은이들이 일자리를 찾아 매년 20만 명이 넘게 수도권을 향해 떠나면서 지방은 지자체 유지가 위태로울 만큼 인구가 급속히 줄고 있다.

 

2020년 기준으로 수도권 인구는 총인구의 50.24%에 달하며 더욱이 20~40세 미만의 청년인구는 54.5%에 달한다. 더 심각한 건 이같은 현상이 날이 갈수록 더욱 심화되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달 18, 행정안전부는 전국 229개 기초 자치단체 중 39%89곳을 인구감소로 소멸 위기에 놓인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했다. ‘인구감소지역지정은 지난 6국가균형발전특별법개정에 따른 후속 조치다.

 

행정안전부가 고시한 89곳은 전남 16곳과 경북 16, 강원 12, 경남 11, 전북 10, 충남 9, 충북 6, 부산 3, 경기 2, 인천 2, 대구 2곳 등이다.

 

경남은 함안군을 비롯 거창군, 고성군, 남해군, 산청군, 의령군, 창녕군, 하동군, 함양군, 합천군 등 경남도내 10개 군부 전 지역과 밀양시를 포함한 11 곳이 인구감소로 인한 소멸 위기가 심각한 지역으로 분류됐다.

 

다만, 낙후된 지역이라는 낙인 효과를 우려해 인구감소지역의 구체적인 지수와 순위는 공개하지 않았다.

 

정부는 소멸위기에 빠진 이들 지역에 내년부터 10년간 매년 1조 원씩 지방소멸대응기금 25,600억 원 규모의 국고보조금 등 재정적ㆍ행정적 지원에 속도를 낼 방침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정부의 지원이 농촌지역의 인구감소를 막아내는데 얼마나 효과를 보일지는 아직 미지수다.

 

함안군은 현재대로라면 예상보다 빠르게 소멸단계에 들어설 가능성이 크다. 때문에 인구감소로 인한 지역소멸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지속적인 인구감소를 막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것이 중론이다.

 

군 관계자는 청년층을 위한 일자리나 교육·복지·문화 등 지역의 총체적인 삶의 질을 어떻게 만들어나갈지에 대한 청사진이 중요하다면서도지자체 차원에서 근본적인 대책마련에 어려움이 있어 고민이라고 말했다.

 

 

 



함안뉴스 (hamannews@naver.com)
저작권자(c) 함안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

함안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 (주)함안뉴스   등록번호:경남 다 0137   대표이사 발행인:조용찬   편집인 편집국장:손성경
  • 주소:경남 함안군 가야읍 중앙남3길 30   전화:055-584-0033~4   팩스:055-584-0035   이메일:hamannews@naver.com
  • 함안뉴스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by hamannews.kr